미분류

[뷰티 대백과] BB? CC? 파운데이션? 베이스 유목민들 모여라

거기, 자네!

아직도 파데 쓸까, 비비 쓸까

이리저리 기웃대는 겐가?

언제까지 그럴 게야!!

이제 그만 헤매고 정착하자

베이스 유목민들이여~!

파데/BB/CC 차이

한눈에 보기 ▶▶▶

베이스 메이크업의 기본인 파운데이션과

차례로 등장한 BB, CC.

다들 비슷해 보이지만 특징이 달라!

파운데이션은 색상 선택의 폭이 넓고,

BB크림은 다양한 기능의 올인원 제품이라

간편하지만, 다크닝이 오기 쉬워.

CC크림은 커버력은 거의 없지만 촉촉해서

피부 요철이 거의 없는 사람이라면,

스킨케어 제품처럼 가볍게 사용할 수 있어

파운데이션과 BB, CC의 커버력을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비교해 보았어

(대표 제품으로 가지고 나와 봤지만,

요즘엔 경계가 모호하니 참고만 해줘!)

보통 파운데이션이 BB, CC 보다 커버력이

더 높다고 알려져 있지만

요즘에는 커버력이 높은 BB도 많이 출시되고 있어.

그래서 테스트해본 BB는 커버력을 높인 제품이라

커버력이 파데보다 더 높았고,
파운데이션은 촉촉한 타입이라

얇고 밀착력 있게 발렸어

촉촉한 파운데이션으로 유명한

아르마니 래스팅 실크 파운데이션

밝기 별로 호수가 굉장히 다양해서

자기 피부 톤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기 좋아!

파운데이션을 선택할 때

바르고 1~2시간 뒤 컬러가 어떻게 변했는지,

목과 경계는 어떤지를 확인하는 것이 좋으니 참고~

제형이 묽은 게 한눈에 보이지?

묽은 제형이라 커버력은 떨어지지만

웬만한 요철은 커버되는 편

얇게 착! 발려서 밀착력이 굉장히 좋았어

파운데이션은 대부분 노란 기가 많이 도는 편인데,

바른 후에는 노란 기가 사라지고 화사하게 마무리돼

티파니가 광고하는 입큰 BB

BB크림은 대부분 튜브형으로

출시되는 게 많지?

소량으로도 커버가 잘 되기 때문에

많은 양을 쓸 필요가 없어서 그런 듯

오히려 많은 양을 사용하면

과한 유분 때문에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

비비가 잿빛이 돈다는 말은 다~ 옛말!

요즘은 비비와 파운데이션의 경계가

흐려진 것 같아

탱탱한 제형으로 커버력이 있는 BB다 보니

바른 후 손등의 피부 결을 보면

조금 두께감이 있고 매트한 것을 볼 수 있어

촉촉하고 커버력도 있지만

BB크림의 가장 아쉬운 점은

제한적인 색상과 다크닝이지

하지만 조만간 파운데이션을 능가하는

괴물 BB가 나오지 않을까?ㅎ

새롭게 나타나 돌풍을 일으켰던 CC크림

요즘은 예시의 오리진스 CC처럼

살구색 CC도 출시되지만

원래는 흰색이었던 내용물이 문지르면 피부 톤에

맞게 변하는 것이 CC크림의 가장 큰 특징!

이 제품도 크림 속 캡슐이 터지면서

내 피부 톤처럼 컬러가 변하게 돼

문지르기 전에는 밝은 살구색(또는 흰색)이지만

문지르고 나면 컬러가 변한 게 보이지?

커버력은 거의 없는 편이지만,

스킨케어 마지막인 것처럼 촉촉하게 해주고

피부 톤을 살짝 보정해주기 때문에

원래 피부가 좋은 사람이라면

CC크림 하나로 간편하게

촉촉한 베이스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어!

한 번에 정리해본

파운데이션과 BB, CC의 차이!

자기가 가장 중요시하는 부분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구~

좋은 게 있으면 나눠야 하는 법!

1. 촉촉함

2. 커버력

3. 지속력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과

추천하는 제품이 있다면 댓글로 공유해 줘~

Leave a Response